연구소 소개 Asiatic Research Institute

비교사연구센터

아연은 세계적 수준의 동북아지역 종합연구소입니다.
 
비교사연구센터 개요

동아시아사를 중심으로 인접 분야나 인접 주제 연구자와 ‘소통’의 자리를 마련하여 개별 연구자의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동아시아 지역 연구의 이론적 토대를 모색하여, 이를 통해 동아시아 지역 연구 수준을 좀 더 향상하려는 목표로 설립되었다. 산하에 한중관계연구실, 한일관계연구실, 실크로드연구실을 두고 있다.

비교사연구센터 연구진

직책 성명
센터장

송규진(고려대 교수)

비교사 연구실장

방광석(고려대 연구교수)

실크로드 연구실장

박대재(고려대 교수)

한일관계 연구실장

송병권(고려대 연구교수)

한중관계 연구실장

강경락(강남대 교수)

연구위원

구선희(국사편찬위원회 편수관), 권내현(고려대 교수), 김윤희(고려대 연구교수), 김희신(인천대 연구교수), 박은숙(고려대 강사), 박찬흥(국회도서관 사료관), 배항섭(성균관대 교수), 송양섭(고려대 교수), 이영옥(전남대 교수), 이재석(한성대 교수), 이정환(성균관대 교수), 이헌주(국사편찬위원회 편수사), 이형식(고려대 교수), 정준영(서울대 교수), 조경희(성공회대 교수), 조명근(고려대 연구교수), 허은(고려대 교수), 홍성구(경북대 교수),

연구원

강택구(고려대 박사과정), 박우현(고려대 석사수료), 구병준(고려대 석사수료), 김태현(고려대 석사과정), 배은비(고려대 석사과정), 안세영(고려대 석사과정)

연구활동
비교사세미나

연구지역이나 대상이 다른 연구자들이 모여 비교사적 접근방법을 모색한다. ‘한중일 민중운동사 비교’, ‘한중일 문화 비교’, ‘한중일 유학/주자학 비교’, ‘유럽과 동양 3국의 근대화 비교’ 등의 접근방법으로 동아시아 지역 연구의 새로운 방법론과 아젠다 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문화사 세미나

1990년대 말부터 한국 역사학계에는 기존의 사회경제사와 운동사(정치사)에 대한 내부적 비판과 함께 외부에서 포스트모더니즘의 방법론이 광범위하게 수용되면서 미시사, 일상사, 문화사 등 다양한 역사 방법론이 소개되었다. 그 결과 기존의 사회경제사와 운동사에 대한 비판의 관점은 뚜렷해졌다. 하지만 아직 비판의 목소리가 아닌 하나의 방법론으로써 미시사, 일상사, 문화사의 방법론은 아직 구체화되지 않고 있다. 본 세미나에서는 그 중에서 서구 및 동아시아의 다양한 문화사 연구를 비판적으로 검토하고 문화사의 방법론을 고민하고자 한다.

 
사회사 세미나

근대 동아시아 향촌 사회 ‘민중’의 모습을 고찰하는 것이 본 세미나의 기본 목적이다. 이를 위해 ‘민중’의 삶을 규정하는 구조, 변혁의 움직임, 정적인 일상성 등을 살펴 궁극적으로 해당 시대 기층사회의 실상을 이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여기서 ‘민중’은 한국의 1980년대 민중 사학에서 얘기하는 변혁적이며 집합적이며 동적인 움직임을 기본으로 하는 ‘민중’을 뜻하는 것은 아님을 전제로 한다. ‘민중’이라는 개념을 벗어나거나 재구축하는 것 역시 본 세미나의 주요 과제다. 또한, 각 분야 전공자가 모여 장기시계열적 관점에서 역사를 바라볼 수 있는 시각을 키우고자 한다.

 
각종 학술회의 및 콜로키움
1. 동아시아대학 간 학술교류 제6회 국제워크숍 (제2회 ARI-GIIS 공동 워크숍)
  •  일시 : 2015년 02월 23일 13:30-17:30
  •  프로그램
  •  종합사회: 라경수(학습원여자대학 준교수/국제학연구소 부소장)
  •  13:30-13:40 개회사: 송규진(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교수/비교사연구센터장)
  •  “로컬 라이브러리가 시사하는 동아시아 연구의 가능성”
  •  14:20-15:00 발표1: 姜京洛(江南大学校敎授)
  •  “중국의 역사자료 디지털화를 통해 본 자료 공유의 가능성과 문제점”
  •  15:00-15:40 발표2: 李憲柱(國史編纂委員會編史硏究士)
  •  “국사편찬위원회 소장자료 현황과 정보화사업 진행상황”
  •  15:50-16:30 발표3: 이와부치 레이지(학습원여자대학 교수)
  •  “에도 시대 일본의 egodocuments의 특징”
  •  16:30-17:10 발표4: 이형식(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조교수/현대일본센터장)
  •  “egodocuments를 통한 식민지 연구: 대만/조선을 중심으로”
  •  17:10-17:30 종합토론
  •  기무라 나오에(학습원여자대학 준교수)/송규진(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교수/비교사연구센터장)/송병권(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연구교수)
2. 국가보훈처 후원 학술대회 <식민지 철도와 한국독립운동>
  •  일시 : 2014년 9월 12일(금) 15:00~18:00
  •  프로그램(행사일정)
  •  15:00~15:10 회의 등록 및 개회사
  •  사회: 정태헌(고려대)
  •  15:10~16:30
  •  1) 식민지철도와 지역사회의 변화-청진을 중심으로-
  •  발표: 송규진(고려대) / 토론: 조철행(국가보훈처)
  •  2) 랍빈철도 부설과 중국 동북지역 물류유통의 변화 - 일본의 만주침략정책과 랍빈철도 부설의 의의-
  •  발표: 김지환(인천대) / 토론: 김영숙(이화여대)
  •  16:40~18:00
  •  3) 복대표대회 이후 신간회 본부 지도부의 활동과 철도 - 광주학생운동에 대한 대응을 중심으로-
  •  발표: 윤효정(고려대) / 토론: 최보민(성균관대)
  •  4) 탈출 학병들의 철도와 기차경험
  •  발표: 윤상원(동국대) / 토론: 최병도(서울시립대)
3. 콜로키움 : 근대 동아시아에서의 사회와 사회사업, 1920년대 공론장과 통치권력
  •  2014년 05월 16일, 05월 30일, 06월 13일, 06월 27일 오후4시~6시
  •  프로그램
  •  05월 16일 : 근대 통치성과 공공성, 그리고 생존권 김윤희(가천대)
  •  05월 30일 : 1920년대 전후 조선의 사회적 상사과 공론장 김현주(연세대)
  •  06월 13일 : 제국 일본의 사회사업과 민중통치 조경희(성공회대)
  •  06월 27일 : 일본의 구빈정책과 재일조선인 허광무(강제동원피해조사위)
4. 학술대회: '淸季駐韓使館檔案'의 소송사건을 통해 본 동아시아인의 상호관계
  •  일시: 2014년 8월 29일(금) 15:30~18:00
  •  프로그램
  •  사회: 송규진(고려대)
  •  1) 소송사건을 통해 본 장정체제에 대한 조선의 저항과 만국공법
  •  발표: 박은숙(고려대) / 토론: 이헌주(국사편찬위원회)
  •  2) 1911년 주한 일본 헌병과 청국인의 충돌 사건
  •  발표: 이학로(고려대) / 토론: 홍성구(경북대)
  •  3) 1884년 '이범진 사건'을 통해 본 한중관계
  •  발표: 권인용(고려대) / 토론: 강경락(강남대)
프로젝트
기존 프로젝트

비교사연구센터는 <駐朝鮮使館檔 소송 안건의 탈초·정본화 및 DB화> 프로젝트(연구책임자:송규진 센터장)를 진행했다. 이 프로젝트는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 분야 토대기초연구지원사업을 통해 2011년 12월~2014년 11월까지 3년 동안 6억 원의 연구비 지원으로 「駐朝鮮使館檔」 가운데 1884~1912년 사이 소송 관련 당안 11,945쪽(28.3%)을 탈초·정본화 및 DB화하는 것이다. 「駐朝鮮使館檔」 소송 당안은 한·청 양국 사이 교환한 照會와 照覆, 청나라 내부 교환 문서 등의 공문서와 개인서신, 탄원문, 소송결과에 대한 보고서 등 다양한 형태로 남아있다. 이 자료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공문서 형식, 공문서 작성방법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 아울러 초서로 된 자료는 탈초하고, 정자로 쓰여진 자료는 정본화 해서 연구자들이 읽고 이해할 수 있는 형태로 가공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이 작업을 통해 최종적으로 「駐朝鮮使館檔」 소송자료를 DB화하여 연구자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신규 프로젝트

비교사연구센터는 <한말·식민지 시기 사회경제 연보·해제 작성과 통계 DB구축>이라는 프로젝트(연구책임자:송규진 센터장)를 수행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한국연구재단의 한국사연구지원사업(토대연구)을 통해 2014년 11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3년 동안 7억 8천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한말·식민지 시기 사회경제조사의 전체상을 이해하기 위한 자료구축을 목적으로 한다. 즉 한말·식민지 시기 사회경제연보와 사회경제조사에 대한 비판적 해제를 작성하고 비교검토를 통한 통계자료의 객관성을 높이며 접근의 수월성을 위한 통계자료의 체계적 DB 구축을 목적으로 한다. 이 연구를 통해 통치의 근대성과 한국인의 일상생활 조건의 변화를 비판적이고, 실증적으로 탐색함과 동시에 근대 민족과 계층 간 차별이 구조화되고 재생산되는 과정을 살펴보고자 한다.

비교사강좌

세계 여러 지역과 교류가 활성화되면서 한국인으로서, 동아시아인으로서, 더 나아가 세계인으로서의 문화적 소양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역사학은 이런 점에서 기초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오랫동안 한국의 역사학은 한국사, 동양사, 서양사로 전문화되면서 발전했지만, 인문학 본연의 종합적인 교양을 갖춘 세계시민의 양성에 다소 소홀했던 것도 사실이다. 본 강좌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국사, 동양사, 서양사 연구자들은 말할 것도 없고 정치사, 경제사, 문화사, 사상사 연구자들을 초빙하여 각 분야의 연구 시각과 업적을 종합하여 강연하도록 할 것이다.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특정 주제를 기획하여 강좌를 개설하고 강연자가 동의할 경우 강의내용을 홈페이지를 통해 서비스할 것이다.